컨텐츠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 

치료후기

KIP 1형 심리치료를 하시는 회원의 다양한 의견. 소감. 사례입니다.

게시판 상세
제목 제가 하고 싶고, 듣고 싶은 말씀들을 해주셨네요.
작성자 KIP1형심리치료센터 (ip:)
  • 작성일 2021-05-11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
평점 0점



[본 이메일은 온라인치료를 하는 분이 보내오신 내용입니다. 치료를 하지 못한 채 고민하고 다른 방법을 찾고 있고, 빨리 자신을 치료하고 행복하기 바란다면 온라인치료를 주저하지 말고 결정하기 바랍니다. 수천명의 회원님들이 선택하고 치료를 검증하였으니,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입니다.]


오늘 몇개월만에  뵌 선생님이 반갑고  고마워 뭉클했습니다.


어제 문득 온라인치료를 시작한 지 1년이 지난 시점에 참 잘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.


선생님이 건강하게 오래 계시면 좋겠다는 생각이 들었어요

그런데 오늘 뒤를 이을 후임이 필요하다라는 말씀을 하시는데, 주체 못 할 눈물이 줄줄줄.....흐르더군요.

숙제를 게을리한 까닭에 상처가 스멀스멀한 요즘ᆢ
망가질것 같은 위태로운 저를 다잡으려 온라인치료를 시작했고ᆢ그런 제가 안쓰럽고 한편으로는 대견하여 눈물이 더 흐르더군요'


00살의  딸아이가 가치있고 의미있게 살아야겠다는 말을 3일전 아빠랑 치맥하며 했었는데ᆢ
오늘 선생님이 그 말씀을 하시니 그 또한 감사해서ᆢ 착한 아이가 감사하고, 그 마음은 또 얼마나 아플지... 애써 상처를 가두고 있을 아이가 가여워서 또 눈물이 나네요.

제가 정신차리고 아이를 보호해야겠다고 다짐하며 돌아갑니다.

선생님. 건강하게 오래오래 우리 곁에 계셔주세요!!

오늘 감사했습니다

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운영자그룹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